직업이 하루종일 앉아서 컴퓨터를 하는 일이다 보니 어깨와 목은 항상 굳어있기 마련이었다.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냈는데 어느 날 주말 아침에 일어나니 담이 걸린 것처럼 목을 전혀 움직일 수가 없었고,


와이프가 살짝만 주물러도 엄청난 고통과 억소리가 절로 나왔다.


이건 그냥 풀어서 될 것 같지 않아서 한의원이라도 가려고 와이프에게 알아봐달라고 했다.


와이프가 검색을 좀 하더니 전화로 예약을 한다.


한의원에 가는건가 해서 따라나서니 마사지샵이다 -_-;;;



본인은 개인적으로 마사지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받아도 굳이 시원한지 모르겠고, 향 나는 오일로 문질문질 조금 얼굴에 팩 덮어놓고 누워있는게 왜 좋은지 이해를 못하는 1인이다;;


해외여행 갔을 때도 마사지는 늘 패스했고;; 


회사 워크샵에서 단체로 갔을 때에도 중국인이 해주는 마사지 기억이 싫기도 해서 그냥 싫어한다.


그런데 마사지라니....


일단 갔다와보고서 얘기하라는 와이프 말에 들어가서 받고왔는데....




이건 뭐.. 체험단이나 후기라고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내 개인 공간인 이곳에 추천 후기를 남기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강력추천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와이프에게 여기 어떻게 알았냐고 하니 아기가 다니는 소아과가 바로 근처에 있는데 오며가며 보고서는 이럴 때를 대비해서 알아두었다고 한다.


일단 마사지 해주시는 분들이 모두 다 고수의 기운이 느껴진다.


남자분께는 처음받아봤는데 진짜 처음 잡아주시는데 억소리가 나왔지만 이내 풀려서 '이건 뭔가' 싶었다... 허허허


둘러보니 경력 15년 이상 된 전문가 분들만 계신 곳이라 적혀있다.


처음 들어갈 때는 반신반의(부정적인 견해가 조금 더 많은....) 하며 들어갔는데 한시간 마사지 받은 후에 이건 꼭 후기를 남겨야 겠다고 생각하여


사진도 두어장 찍었다 ㅋㅋㅋ




일단 느낌만 보아도 대충하는 피부관리 중심 에스테틱이 아니란걸 알 수 있다.


실제로 받으며 소리를 들어보니 주변에 어르신분들도 오셔서 결린 몸을 풀고가시는 듯 했다.









가격이 싼지 비싼지 자주 받지 않는 나는 모르겠으나 와이프는 매우 저렴한편이라고 했고, 


일단 받아보면 정말로 돈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한시간 마사지 후에 담 걸린 것, 피로로 뭉쳐있는 것이 거의 괜찮아졌다.


일자목이 살짝 진행중이라고;; 암튼 나오는길에 생전처음으로 티켓팅이라는 것도 했다 ㅋㅋㅋ







1인실에서 남자 선생님께 받으니 주변 신경쓸 것도 없고 진짜 최고의 솜씨였다!!!!


마사지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완전히 180도 바뀌었다.


이제는 몸이 좀 찌뿌둥하면 자연스럽게 예약한다 ㅋㅋㅋ 


의학적인 무언가 없이 마사지만으로도 몸이 좋아지는 것을 경험하고보니 정말 괜찮아서 적극 추천하고 싶다!!


위치는 성복동 LG빌리지 1차 좀 지나서 있는데.... 뭐 설명을 잘 못하겠고 지도를 첨부한다.


몸 안좋으신 분들 꼭 한 번 다녀오시면 후회 없으실 겁니다!! 추천합니다



상호명이 바뀐건지 지도를 찾아보니 저렇게 나오는데 주소는 맞는 듯 하다.


상호는 '약손경락'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162-2 | 마야테라피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20대때부터 가보고 싶었던 N 서울타워(남산서울타워, 구 남산 타워)

남는 휴가기간에 아내와 함께 데이트 겸 가게 되었다.

아주 오랜만에 명동거리를 구경하고 식사를 한 후에

걸어서 올라가보려했으나 미세먼지도 좋지 않고 힘들어서 케이블카를 이용했다.

케이블카 요금은 비싼편이고 왕복이나 편도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가능하면 버스를 이용해서 정상으로 가거나 도보를 이용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유명한 곳답게 국내외 많은 사람들도 붐비었다.

무한도전에 나왔던 팔각정도 구경하였는데

서울 전체를 한눈에 구경할 수 있어서 밤에 야경을 보러 오면 더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차량을 갖고 가야해서 사람들이 추천하는 성판악으로 올라서 관음사로 내려오는 코스를 할 수가 없다.

어느 곳을 선택할지 고민된다.



 

 성판악 코스

 관음사 코스

 거리

 9.6km

 8.7km

 시간

 4시간 30분

 5시간 

 난이도

 완만한 경사, 긴 코스

 조금 어려움




성판악 코스


숙소에서 제주도 등산 입구

브릭216 -> 한라산성판악매표소등산로입구


지도 크게 보기
2017.2.2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등산 코스

성판악탐방로 코스 안내


입산통제시간 : 동절기(11월~2월) 탐방로 입구 안내소 12:00부터 탐방통제, 진달래밭안내소 12:00부터 정상탐방 통제 

탐방가능여부 : 탐방 가능

총 9.6㎞ [성판악→진달래밭(7.3㎞)→정상(동능 2.3㎞)]

탐방로 등급 (난이도 - A: 어려움, B:보통, C:쉬움)

탐방안내소 -C- 속밭 -C- 사라악샘-B- 진달래밭 대피소-A- 정상(백록담)




관음사 코스


숙소에서 제주도 등산 입구

브릭216 -> 한라산국립공원 관음사지구야영장


지도 크게 보기
2017.2.2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등산 코스

관음사 코스 안내


입산통제시간 : 동절기(11월~2월) 탐방로 입구 안내소 12:00부터 입산통제, 삼각봉 안내소 12:00 부터 정상탐방 통제 

탐방가능여부 : 탐방 가능

총 8.7㎞ [관음사지구야영장→삼각봉대피소(6㎞)→정상(동능 2.7㎞)]

탐방로 등급 (난이도 - A: 어려움, B:보통, C:쉬움)

탐방안내소 -B- 탐라계곡 -A- 삼각봉대피소 -C- 용진각 -A- 정상(백록담)




Reference

[1] 겨울 한라산 성판악 코스로 등산 추천 (http://blog.naver.com/piclab/220928571454)

[2] 제주도 한라산 등산 코스 정리 (http://cafe.naver.com/dosakro12/385)

[3] 한라산 국립공원 홈페이지 - 탐방 아내 (http://www.jeju.go.kr/hallasan/info/info/realtime/course04.ht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복부




가슴




어깨



다리





호흡법

수축시(힘을 줄 때) 호흡을 뱉고 이완시 호흡을 들이 마십니다.


예1) 바벨컬 : 바벨을 들어올릴때 호흡을 뱉음

예2) 스쿼트 : 일어설 때 뱉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근래 몇년째 꿈이 없는 삶을 살았던 것 같다. 꿈이 있어도 막연한 꿈이었다.

몇년전에도 이번에는 반드시 목표를 정하고 삶을 살기로 했는데 하루하루 살기에 바빴던 것 같다.

그래서 변화된 것조차 없었던 것 같다. 2017년에는 그러지 않으려 했는데 또 1월이 가려 하고 있다.

늦었지만 더 늦기 전에 목표를 다잡아 본다.



Top3 Core values

  1. Family
  2. Health
  3. self-improvement



Self - Category prioritization

  1. infant care
  2. Physical health
  3. Mental health



Role - Category prioritization

  1. Husband
  2. Father
  3. Software engineer




Habitual Goals

  1. study english conversation and it skill
  2. study
  3. no smoking



10 Key Projective Goals

  1. Overseas Travel
  2. domestic travel
  3. English Conversation
  4. Weight loss (10kg)




 

 꿈과 목표

 목표를 이루기 위한 계획

 within this year

 Travel

 Vietnam travel

 Jeju travel

 

 health - workout

 Standing for over 4 hours a day

 Morning exercise

 Bicycle commute

 

 health - weight loss

 no late-night meal

 집에서 마시는 술 금지

 배부르지 않게 먹기

 저녁 견과류 먹기

 

 self-improvement - english

 

 

 self-improvement - skill

 기술 서적 한달에 한권 읽기
 블로그 일주일에 한개 이상 작성

  Book

 기술서적을 제외한 소설, 시 등의 책 읽기

 (한달 한권)

 within 3 years

 

 

 

 

 

 

 

 

 within 5 years

 

 

 someday..

 

 



Reference

[1] 장기 목표, 중기 목표, 단기목표 (http://www.wide.co.kr/psh/goal.html)

[2] 2016 버킷리스트 작성해보기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sewing9233&logNo=22058840575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AtinStory2016 블로그 결산

요리 8년차블로그 상위50%방문자상위90%포스팅수
재료 준비하고 '요리'해서 포스팅하는 것만으로도 상줘야 될 블로그입니다
#요리 #8년차블로그 #10만+방문자 #40+포스팅

2016 글작성 수

42개
12345678910111206121824

2016 방문자 수

132,582명
12345678910111207,50015,00022,50030,000

위 내용은 2016년에 작성한 공개 글을 분석한 결과입니다. (2016년 12월 31일 24:00 기준)
2017년에도 티스토리는 아틴 님의 건강한 블로깅을 응원합니다.

티스토리에서 관리자 페이지 들어오니 이런 결산을 해주네요.

은근 기분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얼마 전에 이사를 하게 되었는데

이사를 할 때 고양이를 어떻게 할지가 고민이었다.


처음 고양이를 호텔에 맡기자고 와이프가 말 했을 때 나는 어이가 없었다.


이사하는 집에 갖다 놓던가 차에 데리고 있으면 될 것 같은데

굳이 고양이 호텔에 맡길 필요가 있을 것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이사를 할 때 고양이를 많이 잃어버린다는 얘기와

아기도 데리고 있다보니 고양이를 신경쓰는게 어렵다는 와이프의 설득에 넘어가

맡기는 것이 좋게 여겨졌다.


"분당고양이호텔 묘텔(http://myotel.modoo.at/)"이란 곳에 와이프가 예약을 했다.







이사 당일에 맡기러 갔는데

처음에는 괜찮을까 싶은 심정이 있었지만

막상 고양이들을 데리고 방문해보니 매우 괜찮았다


사장님도 고양이를 사랑해주시고, 자기가 키우는 고양이도 있으셔서 안심이 되었다.

가격은 하루에 3만원을 지불했다. 우리 고양이들이 챙겨먹는 간식과 사료도 가져가서 전달을 해드렸다.


감사하고 친절하시게도

와이프의 폰으로 사진을 보내주셔서 상태를 알 수 있게 해주셨고

원격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어서 와이프와 앱으로 보기도 하였다.


결과적으로 상당히 만족스러웠고 덕분에 이사도 한결 수월하게 하였다.

그리고 이 포스팅을 하고 있을 때, 와이프가 까페에 맡긴 고양이 사진들도 올라와있다고 알려주었다.


http://blog.naver.com/hny0819/220598983233 <- 제가 키우는 쪼꼬와 블리 맡겨놓았을 때 사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아파트 전세로 이사를 오면서 많은 고민이 생겼다.

이전에는 신축 빌라라서 손을 댈 것이 없었는데, 지은지 10년이 넘은 아파트를 와보니

전부 체리색에 이것저것 깔끔하거나 온전한 것이 없었다.


그래서 나름대로의 셀프 인테리어를 시작했는데

그 중에서 와이프와 최고로 힘들게 한 것이 현관 및 중문이었다.

체리색으로 도배가 된 대다가 현관문은 너무나도 칙칙하였다.

게다가 옆 유리는 너무 크고 때가 많이 타있었다.


- Before -




그래서 와이프와 나는 밤마다 아기를 재운 후에 셀프 인테리어를 하기로 마음 먹었다.

실제로 아기를 9~10시쯤에 재운 후에 새벽 1시까지 페인트 칠이며 젯소 칠 등의 일을 하고는 잠을 잤다.

와이프와 나는 예쁜 현관문 색에 대한 로망을 갖고 있었는데 그 꿈을 이루게 되었다. 


  • 현관문은 코발트 블루 색으로 페인트 칠
  • 바닥은 검정 데코타일 (와이프는 흰색, 검정색으로 지그재그로 나열하는 것을 원했지만 돈 때문에 검정으로 통일했다.)
  • 체리색 중문은 흰색으로 페인트 칠
  • 중문의 큰 유리는 망입 유리 시트지


페인트는 국내산이 저렴했고 친환경도 있었지만

외국제품인 던애드워드를 사용했고, 젯소만 국내산을 사용했다.



- After -







사진만 보면 상당히 잘 되었다.

그런데 너무너무 힘들었다. 그나마 와이프와 같이 페인트 칠해서 할만 했지, 혼자 하려고 헀으면 정말 하다가 쓰러졌을 것이다.


하나 망한 부분이 있다면 망입 유리 시트지이다.


넓은 유리를 한번에 붙이려다 한번 실패하여서 만 오천원 가량의 시트지를 버리게 되었고

다시 붙였음에도 기포가 제대로 안 빠져서 상당히 지저분하게 되었다.


와이프와 재작업을 많이 고민했지만

만 오천원 가량의 시트지를 다시 사는 것도 문제고

다시 사도 깔끔하게 되리라는 보장이 없어서 그냥 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eave a Comment


결혼을 하고 나서,

처음에는 지방에서 일하는 아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주말부부로 시작했다.


그러다가 주말부부를 끝내면서 처음 신혼집을 시작하게 되었다.

문제는 전세값이 폭등하면서 1억 중반하던 오리역 근방의 20평대 아파트 전세값이 엄청나게 오르기 시작했고

아파트 전세를 구하려면 내게는 너무 큰 돈이 필요하게 되었다.


그래서 몇달간 신혼집을 찾다가 발견하게 된 것이 신축빌라였다.

원래는 오포에 있는 신축빌라를 많이 고려를 했었다. 인터넷으로 많은 정보가 나오고 꾸준히 지어지고 있는 오포의 신축빌라들은

구조나 인테리어 등 여러면에서 마음에 들었었다. 다만 문제는 인프라 및 위치적인 문제였다.


그리하여, 우연히 오리역 근처에는 흔하지 않은 신축빌라를 알게 되었는데

문제는 등기부 등록도 되지 않은 상태인데 계약을 시작하고 있었고

중개사의 말만 믿고 거래하기에는 마음이 걸려서 며칠 더 생각해본다고 했다.


그리고 며칠 후에 중개사와 다시 얘기해보니

원래 마음에 들었던 구조의 쓰리룸은 이미 다 계약이 되어버렸다.


빌라에 등기부등본도 나오지 않은 상태인데

이 정도인가 하는 느낌이 들었고 와이프와 상의하고

결혼 두번째로 좋은 구조의 쓰리룸으로 계약을 하게 되었다.





빌라를 살게 된 것은 살면서 처음이었는데 생각보다 좋았다.


신축이어서 일단 인테리어가 깔끔했고

아파트만큼의 주차환경이나 편의사항은 없는 대신에

저렴한 관리비, 가스비, 전기세가 나왔다.


한달에 집 관리비로 나가는 돈은 겨울에 난방비를 포함해도 10만원이 넘지 않았다.

(와이프와 내가 잘 안 틀고 살기도 했지만 중간층이라 따듯한 편이었다.)


살면서 힘들었던 점은

어느 다세대, 다가구나 그렇겠지만 주차. 주차 자리가 많지 않고 관리 감독을 하기가 어렵다 보니

자꾸 외부 차량이 주차를 하다보니 주차가 너무 힘들었다.


그리고 곰팡이.

빌라라서 그런 것은 아니고 아파트에서도 그런 집이 있지만 이건 정말 뽑기인 것 같다.

해당 빌라가 샤시도 좋은 것으로 쓰고 잘 지어졌음에도 간혹 곰팡이가 생겼다.

곰팡이가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사가는 날 장롱 뒤를 보니 곰팡이가 있어서 당황.

집을 볼 때는 장롱 뒤 상태도 좋은지 확인을 해봐야 할지도 모르겠다. 곰팡이가 신기하게 가구로 가려놓은 곳에만 피어난다.


마지막으로 공간.

둘이 살기에는 너무나 좋았던 아담한 집이었지만

아기가 태어나고 육아를 시작하면서 집이 너무나 비좁았다.

오포같은 쪽의 빌라는 면적도 넓게 나오지만, 도심가 쪽의 빌라를 사실 넓게 나오는 경우가 별로 없는 것 같다.

좁은 베란다와 거실, 그리고 아기 장난감과 짐들이 많아지면서 살기가 너무 힘들어졌다.







2년 3개월 가량을 살고,

넓은 곳에 가고 싶다는 아내의 성화에 못 이겨, 그리고 나도 너무 힘들어서

대출을 조금 더 받아서 아파트로 이사를 오게 되었다.


마지막에 많이 힘들었지만

이곳에서 결혼 생활을 시작하고

이곳에서 첫 아기를 가지고

행복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의 이야기 > 이런저런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동 정리  (0) 2017.02.04
2017년 목표  (0) 2017.01.23
2016 블로그 결산  (0) 2017.01.18
분당고양이호텔 묘텔 이용 후기  (0) 2016.02.28
아파트 중문, 현관문, 현관 바닥 셀프 인테리어  (0) 2016.02.28
신혼 전세집 빌라를 떠나며.  (0) 2016.02.28
2016년 2월 6일 쪼꼬 블리  (0) 2016.02.28
2016년 2월 21일 쪼꼬와 블리  (0) 2016.02.28
삶에 지쳐간다.  (0) 2015.07.21
보물  (0) 2015.03.11
내가 갖고 태어난 복  (0) 2013.10.07

Leave a Comment


to Top